회원정보

레이어닫기

[NX500+45mm] 그래도 봄이 되니 엉덩이가

Twin 하트 | 03-18 10:17 | 조회수 : 310

이미 무거워질때로 무거워진 엉덩이가 그래도 봄이 오니 들썩여지는군요

 

사실은 지난 3년동안 코로나와 맞 물린 자식 녀석들의 입시 지옥에서 살았습니다.

천만 다행으로,

큰 녀석은 다니던 학교를 멈추고 2년 더 도전 끝에 요즘 엄청 시끄러운, 원하는 그 과에 입학하였고,

작은 녀석도 정말 운좋게 지 성적보다 업해서 쓴 과에 덜컥 합격이되어  입학하게 되었습니다 ㅎㅎ

 

말로만 듣던 입시지옥,,,,힘들었습니다

그렇게 좋아 하던 사진도 안 찍게 되고 찍고 싶다는 생각이 안들더군요 ㅜ

3년간 숙면을 취한게 몇 손가락으로 셀 정도 ..ㅠ

 

암튼 이제 끝났습니다.

속이 시 ~~~~~~~~~원합니다
 

그리고,  2024년 3월 이제 진짜 봄이 찾아왔습니다 ㅎㅎ

 

가벼워진 엉덩이를 이끌고 옆 동네 문씨 집성촌 구경 다녀 왔습니다

 

 

 

.


 

 

.


 

 

 

.

 

 

 

.

 

 

.


 

 

 

.


 

 

 

아 그런데 막상가니 매화가 시들한것이 만개를 지나 이제 거의 질려는 단계더군요  ㅎㅎ

 

 

 

 



★ Twin 하트님의 팝코 앨범 ★
https://photo.popco.net/44944

접기 덧글 9 접기
SNS 로그인

이전글 다음글 목록

맨위로

이전이전1 2 3 4 5 다음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