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지필름은 왜 풀프레임을 만들지 않는가

2018-10-29 17:50 | 조회수 : 4,677

후지필름이 디지털 카메라 시장에 대한 '투 트랙' 전략을 밝혔다.

후지필름은 그 동안 시장에서 많은 질문을 받아 온 '후지필름은 왜 풀프레임을 만들지 않는가'에 대한 답을 공개하는 자리로 지난 26일(금) 서울 광화문 코리아나호텔에서 미디어 세미나를 진행했다.



이날 현장에는 후지필름 한국법인인 후지필름 일렉트로닉 이미징 코리아 임훈 사장과, 후지필름 X 및 GFX 시리즈의 우에노 타카시 상품기획총괄, 사이토 히로키 렌즈설계자, 코구치 타케히로 AF설계자 등이 참석해 후지필름이 '사진'에 대해 가지는 철학과 신념이 반영된 지금까지의 진행 방향과 앞으로의 로드맵에 대해 밝혔다.

후지필름은 현재 APS-C 센서를 탑재한 X 시리즈 미러리스 카메라와, 풀프레임 대비 1.7배 큰 센서의 GFX 중형 미러리스 시스템 양대 축을 중심으로 디지털 카메라 사업을 전개 중이다.

APS-C와 중형의 가운데 지점으로 불리우는 35mm 풀프레임 제품은 출시하지 않았는데, 그 이유는 바로, 후지필름이 ▲고화질, 사이즈, 경량 3요소를 모두 놓치고 싶지 않은 유저, ▲전문 작업을 위해 초고화질을 필요로 하는 유저 이렇게 타깃 고객군을 두 분류로 나누어 전략을 전개하고 있기 때문이다.

풀프레임은 APS-C 센서 대비 큰 사이즈를 가지고 있으나, 문제는 35mm 포맷을 사용하는 카메라 시스템의 사이즈와 무게다. 실제, APS-C 센서를 사용하는 후지필름의 하이엔드 미러리스 X-T3 바디 1대에, 대구경 단초점 밝은 조리개 렌즈 3대(35mmF1.4, 56mmF1.2, 23mmF1.4), 밝은 표준 줌렌즈(16-55mmF2.8)와 망원렌즈(50-140mmF2.8) 각 1대씩 총 5대의 렌즈를 구성할 경우 3kg의 중량이면 충분하다.

반면, 35mm 풀프레임 미러리스 바디에 유사 사양의 렌즈 구성이 이루어질 경우 5.2kg 중량이 나와, APS-C 대비 무려 2.2kg 정도 무겁다. 렌즈 사이즈의 경우도 동급 렌즈 기준으로 구경이 1.5배까지 차이가 벌어지며 사이즈가 커진다. 후지필름 우에노 타카시 상품기획 총괄은, 현장에서 이로 인해 발생하는 카메라 가방의 부피감과 무게감을 비교해 보여줘 눈길을 끌기도 했다.

우에노 타카시는 "일반 유저들이 카메라를 효과적으로 사용하기 위해서는 너무 작아도 안되고, 너무 커도 안된다"며 "고화질, 소형, 경량 이 세 가지의 최적의 밸런스가 조화를 이룰 때, 사진가에게 몸도 편하고 기동성도 높일 수 있는 촬영 환경을 제공해 주어 '사진을 찍는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후지필름은, 고화질을 넘어선 '초고화질'에 최우선을 두는 전문가들에게는 GFX 시스템을 추천한다고 밝혔다. GFX는 디지털 카메라 시장에 ‘중형’ 이라는 새로운 카테고리를 대중화 하기 위해 등장한 제품으로 세계적으로 큰 반향을 일으킨 바 있다. 후지필름은 오는 11월에 GFX 신제품 모델로 GFX 50R을 새롭게 출시, 기존 GFX 50S 대비 사이즈를 보다 줄이고, RF스타일의 전자식 뷰파인더를 새롭게 채택한 최신 모델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 제품은 5140만 화소 ‘G 포맷’ 이미지 센서와 고속 화상처리 엔진 'X-Processor Pro’, 80년 노하우의 광학 기술력과 독보적인 색재현 기술이 담긴 ‘후지논 GF 렌즈’의 조합을 바탕으로, 초고해상도의 사진 결과물을 필요로 하는 다큐멘터리, 광고나 패션, 스튜디오 인물, 풍경사진 등에 있어 최고의 위력을 나타낸다.

우에노 타카시는 "후지필름은 필름 카메라 시대부터 독자적인 자체 센서 설계 기술을 바탕으로 다양한 포맷을 개발해 왔으며, 풀프레임 대비 1.7배 큰 센서의 GFX 시스템은 물론, 나아가 영화, TV 등 '프로만이 존재하는' 분야에서도 오랜 기간 단련하고 평가 받아 온 브랜드"라며, "센서 사이즈는 화질을 결정하는 여러 요소 중 하나인 만큼, 카메라를 선택할 때는 ‘자신의 어떤 촬영을 주로 하는가’에 대한 촬영 스타일을 고려하여 최적화 된 카메라를 고르는 것을 추천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임훈 사장은 "후지필름은 기능적 접근이 아닌, 사용자적 관점에서 최적화 카메라 수요자와, 초고화질 수요자 대상의 투 트랙 전략을 펼치고 있으며, 이를 통해 기존 후지필름 고객층의 수성과 함께 ‘가장 필요한 카메라’를 고도화 해 나가며 신규 수요층 창출을 이루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카메라 유저들과의 꾸준한 소통을 바탕으로 '카메라 유저들의 마음을 가장 잘 이해하고, 이를 실현해 나가는 브랜드'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 보도자료(위) - 



※. 후지필름이 풀프레임 카메라를 만들지 않는 논제에 관해서는 포토키나 2018에서 DPreview 인터뷰도 있었는데, 풀사이즈 시장의 진입에 관련한 질문에서 "절대 참가할 의향이 없다." 라는 답변과 함께 "35mm 풀사이즈에 진입하면 APS-C 및 중형과 충돌 할 것이며, APS-C과 중형 두 가지의 완전히 독립적인 시스템으로 남아있고 싶다."고 덧붙인 바 있다. 하지만, 후지필름의 그간 행보를 보면, 시장의 흐름을 따라가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이 35mm 풀사이즈에 참여할 가능성도 있지 않을까 싶다. 최근 동영상 전용 미러리스 계획에 관한 질문에도 "구체적인 계획은 없으나, 고려중이다." 라고 답변한 바 있다. 

접기 덧글 42 접기
SNS 로그인

이전글 다음글 목록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