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정보

레이어닫기

파란 나라를 보았니? 동화속 작은 시골마을 쉐프샤우엔

엘란비탈 | 10-27 10:26 | 조회수 : 3,019 | 추천 : 1















모로코 북부의 작은 산간마을인 쉐프샤우엔은

파란 벽들의 색감으로 유명한 곳이다.

생각보다 훨씬 관광지화가 된 곳이고,

관광객들이 많은 곳이어서,

다소 실망스럽기도 하고,

주민들은 사진 촬영에 민감하지만,

모로칸 블루의 파란 길들을 따라 걷다 보면,

괜히 기분좋아 지는 곳이다.

아침 저녁 관광객들이 빠지고 난 뒤의 조용한 길을 걷기도 하고,

모로코 음악이 흐르는 바에서 맥주 한 잔 하기도 좋은 곳이다.

모로코에서는 고양이를 엄청 많이 만나게 된다.

개보다 고양이가 훨씬 많은 곳.

blog.naver.com/elanvital7/2...

파란 색감의 벽과 모로코 전통의상인 젤라바를 입은 사람의 뒷모습이 묘하게 어울린다.

복식부터가 다르다 보니, 파란 벽들과 어울리는 듯 하다.

마을이 전체적으로 파랗게 페인트칠이 되어 있다.

인도의 블루시티 조드푸르에 비해서 훨씬 청량한 느낌의 블루이다.

blog.naver.com/elanvital7/2...

이야기가 있는 골목길이 좋다

무언가 동화같은 분위기가 좋은 곳

파란 나라를 보았니? 하며 동화속에서나 볼 듯한 그런 모로코의 작은 시골마을 쉐프샤우엔

모로코여행은 간다면 그래도 한 번 쯤 가보아야할 곳이 아닌가 한다.

여긴 개인적인 호불호가 있는 곳이기도^^

접기 덧글 3 접기
SNS 로그인

이전글 다음글 목록

맨위로

이전이전 1 2 3 4 5 다음 다음